게시판

의료 실손보험 - 대한민국 3명 중 2명이 가입한 실손보험, 다양한 질병 및 사고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 불황이나 개인적인 문제로 인해 보험료를 내기 어려워 미납된 경우 보험이 실효될 수 있습니다.

보험이 실효되려면 연체가 2번 이상 발생하여야 하는데요.

또한, 14일 이상의 납부 독촉 기간이 지남에도 보험료를 내지 않으면 보험이 실효될 수 있습니다.

단, 보험이 실효되더라도 해지 환급금을 미청구 시 실효된 날에서 3년 안에 부활시킬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보험은 가입 후 실효되지 않도록, 보험료를 꾸준히 납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약 필치못한 사정으로 보험료 납부가 어려워진다면 보험계약대출 등을 이용해보는 것이 좋은데요.

해지환급금 범위 내에서 보험료를 자동적으로 납부하는 제도이므로, 일시적인 자금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책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보험의 실효와 해지를 같은 것으로 여기시는 분도 많은데요.

보험의 해지는 보험이 완전히 끝나는 것으로, 부활시키기가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보험료 납입이 어려워졌다고 해서, 바로 보험을 해지시키는 것이 아닌 각종 제도를 활용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보험을 부활시키기 위한 청약은 보험사가 심사 후 결정하게 되는데요.

그러므로 모든 상황에서 부활 청약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추가로 부활 청약에 있어서 실효 기간에 연체한 미납보험료 및 연체 이자도 모두 내야 하므로 보험료에 부담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특히, 연체이자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이자가 증가하기 때문에 더욱 경제적인 어려움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또한, 보험 실효를 부활시키면 첫 보험상품의 조건과 항상 같아 되는 것은 아닌데요.

그 사이에 가입자의 건강 상태나 직업 등이 바뀌게 되면 그것에 맞게 계약이나 면책 기간이 적용될 수 있습니다.

사실 보험이 실효돼서 부활하는 방법을 찾아보기 전에 꾸준하게 보험료를 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