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의료 실손보험 - 대한민국 3명 중 2명이 가입한 실손보험, 다양한 질병 및 사고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생명보험사들의 주가가 오르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예측 때문입니다.

2018년 1분기 중 금리인상을 결단해서 실행할 것이라고 한국은행이 말하면서, 생명보험사의 주가가 오르고 있습니다.

 

금리가 인상되면 보험사에서도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는데요.

아무래도 금리가 인상되면, 보험사의 수익에도 영향을 미치다보니, 보험사의 주가도 오르는 것으로 보입니다.

손해보험사보다 생명보험사가 금리 인상에 더 많은 혜택을 받게 되는데요.

금리가 인상되었을 때, 손해보험사보다 생명보험사에서 더 많은 이득을 얻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보험은 시장 금리에도 많은 영향이 있다보니, 금리가 변동됨에 따라 보험에도 많은 차이가 발생하게 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생명보험사는 금리인상의 최대 수혜주로 예측이 되고 있습니다.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는데, 다른 업종과 비교했을 때 주가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되었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금리인상을 통해 주가가 높아지고, 오랫동안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인상을 해야 된다는 소수의 의견이 제기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시장에 금리인상을 하기 위해 채권금리를 올렸는데 기준금리를 1.25%에서 0.25%로 올릴 확률이 높다고 금융투자업계에서 말했습니다.

 

금융완화 정도를 감소시켜나갈 여건이 높아지고 있다고 이주열 한은 총재가 금리 인상론을 밝혔는데요.

시중금리가 50BP 상승하면 환입금액은 1조 원, 생명보험사의 단기 이익 증가율은 13%에 가까울 것이라고 금융권 일각에서 예상하고 있습니다.

 

생명보험 업종은 기대감을 통해 강력한 기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삼성생명은 보험 전체 대장주로 10월을 기점으로 금리인상 가능성에 맞게 시세를 갑자기 올렸습니다.

삼성전자는 8.54%의 지분을 가지고 있고 최대 주주환원 정책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금리 인상과 보험료 인상에 대해 민감한 사람이 많아지고 있습니다.